블로그 이미지
호주에 살면서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전하는 블로그...
배둘레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 260,698total
  • 1today
  • 1yesterday

'겨자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2.27 성장일지 - 겨자채 (4)
  2. 2011.01.31 모종을 심어요
  3. 2011.01.17 모판 만들기 3 _ 씨앗을 심어요
2011. 2. 27. 21:37 [아줌마] 밭일 나가요

깻잎의 성장일지에 이어서 이번 포스팅은 겨자채.

이번에 겨자채가 크는 걸 보고 남편이 뱉은 첫 마디가 "폭풍성장"이었다.

정말 딱맞는 말인듯.

2011년 1월 8일:
씨앗을 심었다. 씨앗이 너무 작아서 분재용 모래랑 섞어서 한 꼬집씩 모판에.



2011년 1월 29일:
꽃봉오리 만한 싹이 돋아나 모종을 밭에 옮겨 심었다.
파릇파릇한 잎사귀가 귀엽지? 히히




2011년 2월 5일:
150년 만에 왔다는 대박 더위 주간. 지난 주에 봤던 통통하고 촉촉한 싹들이
조금 길쭉길쭉해지긴 했는데 너무 뜨거운 바람때문에 바싹 타들어간 잎사귀들. 
불쌍해...



2011년 2월 12일:
"단비"라는 말이 딱 알맞았던 날씨. 조금 선선해진 날씨탓인지 진짜 껑충 커버린
녀석들에 깜놀. 촉촉하고 통통해졌다.




2011년 2월 19일:
이제 "포기"라는 단위로 표현을 써야하겠네.. 줄기가 어찌나 튼실해졌는지.
대견한 놈들.



2011년 2월 26일: 어제. 수확. 캬하!
맨드라미 꽃처럼 통통한 잎파리 끝이 구불구불, 야들야들하다.
때마침 바베큐 파티를 하시는 이웃분들과 함께 그 알싸한 맛을 즐겼다.
아 기쁘다.





한 보따리 뜯어다 집에 왔다.
양이 너무 많아서 갓김치 레시피대로 겨자채 김치 한번 담궈봤다.
소금에 절여도 줄기가 너무 뻣뻣해서....
맛나게 시어질지는 아직 의심스럽지만, 일단 버무린 상태에서 맛은 참 좋았음.

폭풍 호미질로 풀을 뽑다 와서 그랬는지 겨자채를 씻는데 허리가 끊어질라구
그래서 거의 싱크대에 엎드려서 생고생...

겨자채에는 하얀 나비가 되는 애벌레 녀석이 너무 많았는데...
허리 땜에 제정신이 아니어서 그랬는지 아무 감각없이 다 잡아버렸다.
이제 나 예전에 내가 아니다.




[다음 포스트] 가지랑 고추 이야기를 이어갈게요 


posted by 배둘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쌀집딸 2011.03.05 17:30  Addr  Edit/Del  Reply

    저도 오늘 겨자채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았네요...이렇게 고생고생해서 키운 귀한겨자채, 너무 감사히 먹었습니다!

  2. 현숙 2011.03.31 08:51  Addr  Edit/Del  Reply

    예전의 언니가 아니야. ㅋ ^^

  3. 곰다룽이 2011.04.05 00:44 신고  Addr  Edit/Del  Reply

    겨자채는 청겨자.홍겨자 이런 애들이랑 다른건가요?
    지난주에 양상추랑 겨자 심고 왔는데...
    저도 농사 좋아해요^^*

  4. etre riche 2012.01.25 13:22  Addr  Edit/Del  Reply

    내가 원하는 건 이 항목!

2011. 1. 31. 19:21 [아줌마] 밭일 나가요

드디어, 모종을 심는다.
모종심기를 위해서 갈아놓은 땅에 비닐을 씌우는 작업을 위해서
오빠는 토요일 밭갈고 일요일 교회끝나고 또 작업에 투입...
만신창이 장애인이 되어서 돌아왔다....
누 구 세 요....


암튼 그렇게 정성들여 비닐을 씌운 상태로 2주일을 기다렸다. 
아저씨 말씀으로는 2주면 뿌리뽑힌 잡초가 썩고 거름이 된다고 했는데..
가보니 여전히 뻐떵뻐덩한 잡초가 아주 쏘 프레쉬....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드디어 심는다!

모판은 이미 뿌리를 무성하게 내린 모종들로 가득차있다. 마른 씨앗이 착하게 뿌리를 내려주었다. 기특하게도.



비닐에 구멍을 내고 >> 물을 이빠이 부어주고 >> 모종하나를 털어 넣고 거름흙으로 채운 다음  >> 물을 살살...

심고나니 애들이 곧 죽을것 처럼 퍽 엎드러져 있다.. 이거... 불안했다...

아효 허리뽀사진다....


그래도 일주일 후에 가니 나름 파릇파릇
힘을 내어 서있다.  왠지 고맙다...



자... 앞으로의 우리밭을 기대하시라!!

수확의 기쁨을 누릴 그날까지.. 화이삼.
그날이여 어서오라~

posted by 배둘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1. 17. 11:26 [아줌마] 밭일 나가요

이제는 모종이 아니라 씨앗을 심는 일을 할 차례.
우리가 심은 씨앗은 시금치, 열무, 알타리, 겨자채 그리고 상추.
꽤 많은 종류의 채소. 얘들 씨앗 모양도 가지각색이더라.

녹색의 삐죽삐죽한 삼각형 씨앗이 시금치, 알타리가 파랑, 열무가 빨강 씨앗이라고.
헷갈려서 네이버 검색을 해봤는데 알타리와 열무는 여기저기서 서로 혼동되게 소개되어있었다.
나와보면 알겠지, 언놈이 언놈인지.

그리고 벼 껍질처럼 생긴 상추씨앗.

마지막으로 겨자채. 쌈밥집가면 나오는 쌈 채소중에 약간 겨자맛이 나는 야채라고. 그런데 그 씨앗이 너무도 작아서 분재용 모래랑 잘 섞은 다음, 한 꼬집씩 집어서 심어주면 된다고 한다.

음.... 이스트우드 빙리에서 냉장고를 사면 칠면조 고기를 준단다. 땡큐.

자 이제 심어보자.
모판에 퇴비가 섞인 흙을 고루 담는다. 살살 얹듯이 채우고 누르지 않는 것이 포인트.


자, 그 다음은 고루 채워진 흙 한 가운데를 살짝 손가락으로 눌러서 홈을 만들어 주는 것.
너무 깊지 앉게, 너무 꾹 누르지 않고 살살....

그 안에 씨앗을 넣고 또 위에 흙을 살살 얹어준다. 너무 깊이 묻히면 죽어버린다고하니. 살살.
겨자채 씨앗을 넣고 보니 깨얹은 김부각이 떠오른다...


마지막으로 골고루 물로 충분히 적셔주면 끝!

물을 주고나면 흙사이에 공간이 없어져서 약간 꺼지는 느낌이 든다. 좋아.

이제 여기서 어떤 싹들이 올라올까??
기대된다.

posted by 배둘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