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호주에 살면서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전하는 블로그...
배둘레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 260,698total
  • 1today
  • 1yesterday

'성장일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27 성장일지 - 겨자채 (4)
  2. 2011.02.22 성장일지 - 깻잎 (4)
2011. 2. 27. 21:37 [아줌마] 밭일 나가요

깻잎의 성장일지에 이어서 이번 포스팅은 겨자채.

이번에 겨자채가 크는 걸 보고 남편이 뱉은 첫 마디가 "폭풍성장"이었다.

정말 딱맞는 말인듯.

2011년 1월 8일:
씨앗을 심었다. 씨앗이 너무 작아서 분재용 모래랑 섞어서 한 꼬집씩 모판에.



2011년 1월 29일:
꽃봉오리 만한 싹이 돋아나 모종을 밭에 옮겨 심었다.
파릇파릇한 잎사귀가 귀엽지? 히히




2011년 2월 5일:
150년 만에 왔다는 대박 더위 주간. 지난 주에 봤던 통통하고 촉촉한 싹들이
조금 길쭉길쭉해지긴 했는데 너무 뜨거운 바람때문에 바싹 타들어간 잎사귀들. 
불쌍해...



2011년 2월 12일:
"단비"라는 말이 딱 알맞았던 날씨. 조금 선선해진 날씨탓인지 진짜 껑충 커버린
녀석들에 깜놀. 촉촉하고 통통해졌다.




2011년 2월 19일:
이제 "포기"라는 단위로 표현을 써야하겠네.. 줄기가 어찌나 튼실해졌는지.
대견한 놈들.



2011년 2월 26일: 어제. 수확. 캬하!
맨드라미 꽃처럼 통통한 잎파리 끝이 구불구불, 야들야들하다.
때마침 바베큐 파티를 하시는 이웃분들과 함께 그 알싸한 맛을 즐겼다.
아 기쁘다.





한 보따리 뜯어다 집에 왔다.
양이 너무 많아서 갓김치 레시피대로 겨자채 김치 한번 담궈봤다.
소금에 절여도 줄기가 너무 뻣뻣해서....
맛나게 시어질지는 아직 의심스럽지만, 일단 버무린 상태에서 맛은 참 좋았음.

폭풍 호미질로 풀을 뽑다 와서 그랬는지 겨자채를 씻는데 허리가 끊어질라구
그래서 거의 싱크대에 엎드려서 생고생...

겨자채에는 하얀 나비가 되는 애벌레 녀석이 너무 많았는데...
허리 땜에 제정신이 아니어서 그랬는지 아무 감각없이 다 잡아버렸다.
이제 나 예전에 내가 아니다.




[다음 포스트] 가지랑 고추 이야기를 이어갈게요 


posted by 배둘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쌀집딸 2011.03.05 17:30  Addr  Edit/Del  Reply

    저도 오늘 겨자채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았네요...이렇게 고생고생해서 키운 귀한겨자채, 너무 감사히 먹었습니다!

  2. 현숙 2011.03.31 08:51  Addr  Edit/Del  Reply

    예전의 언니가 아니야. ㅋ ^^

  3. 곰다룽이 2011.04.05 00:44 신고  Addr  Edit/Del  Reply

    겨자채는 청겨자.홍겨자 이런 애들이랑 다른건가요?
    지난주에 양상추랑 겨자 심고 왔는데...
    저도 농사 좋아해요^^*

  4. etre riche 2012.01.25 13:22  Addr  Edit/Del  Reply

    내가 원하는 건 이 항목!

2011. 2. 22. 11:59 [아줌마] 밭일 나가요


주말 농장을 시작한지도 벌써 두달이 넘어가고 있다. 

흙이나 벌레에 대해서도, 또 대박 쟁기질이나 뜨거운 햇살 아래서의

작업에 대해서도... 
이 모든 것에 조금은 너그러운 마음이 생겼다.

그리고 내가 변한 만큼 우리 작물들도 폭풍성장을 보여주었다. 

오늘은 깻잎의 성장일지를 공개한다.



2011년 1월 8일:
모종밭에서 깻잎 모종을 파올리다


2011년 1월 22일:
모종판에서 무성하게 자라 뿌리가 튼실해지고 있다


2011년 1월 29일:
밭에다 모종을 옮겨 심었다. 모종당 간격은 30cm - 모종의 키는 약 15~20cm


2011년 2월 5일:
40도를 윗도는 열풍이 5일 이상 지속된 주간이었다. 너무 뜨거운 햇살에 풀이 죽기는 했지만 그래도 바싹바싹 타들어가는 땅속에서도 용케 버티어 주고있다.
키는 많이 자라지 않았지만 잎파리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약 95%이상의 생존율.
조금만 더 힘을 내서 버텨주렴!!


2011년 2월 12일: 첫 수확!! 대박.
뜨거운 더위는 조금 수그러들었고 보슬보슬 비가 내린 날.
키는 약 25~30cm. 줄기가 두꺼워져 힘이 붙었다. 잎파리가 통통해지고 진한 녹색을 띄고 있다. 손톱만한 잎사귀가 줄기마다 다닥다닥 붙어 싹을 틔웠다. 점점 무성해진다. 초등학생 손바닥만한 잎파리들을 떼어 와서 깻잎장아찌를 담궜다.
향이 진하고 잎사귀가 도톰하다. 대략 감동 ㅎㅎ.



2011년 2월 19일:
지난주에 이에서 깻잎들은 폭풍성장이 뭔지를 보여준다. 잎파리가 무거워 보일 만큼 많아졌다. 옆 밭 이웃들에게 원하는 만큼 따가라고 할 수 있을 만큼 풍성해졌다. 이게 나눔의 기쁨인가. 이웃들이 건네준 고추랑 가지가 또 마음을 따스하게 해주었다..



[다음 포스트] 씨앗부터 키워 낸 겨자채의 성장일지. comine soon. :-)

posted by 배둘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화순 2011.02.23 12:31  Addr  Edit/Del  Reply

    은경 멋지다....ㅎ

  2. 배둘레 2011.02.27 16:02 신고  Addr  Edit/Del  Reply

    지지배... 요즘 어케 지내? 보구싶구려....

  3. 정세인 2011.03.07 13:01  Addr  Edit/Del  Reply

    은갱............ 열심히 해.. 보고시퍼~~

  4. comment gagner argent 2012.01.16 20:23  Addr  Edit/Del  Reply

    이것입니다 사이트 좋은 이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 그 (-: